• 공지사항
  • 실시간 예약
  • 뉴스레터/SMS
  • 오시는 길
  • 문의전화 032-123-4567

신년사

임인(壬寅) 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호랑이는 우리의 설화나 민화 속에서 풍자와 해학으로 웃음과 친근감을 주는가 하면 인간 사회를 질타하는 심판자가 되기도 하고 영험하고 의로운 인간의 수호신이 되기도 합니다. 우리 민족은 호랑이해 정초(正初)가 되면 세시풍속에 따라 대문에 용호문배도(龍虎門排圖)를 붙여 삼재를 쫓기도 했습니다.


코로나19 팬데믹이 우리에게서 2년이라는 긴 시간의 일상을 앗아갔지만 이제 용맹스럽고 영험한 검은 호랑이가 액을 물리치고 익살과 해학으로 온 누리에 웃음을 주는 한 해가 되리라 믿습니다.


양평군립미술관은 2011년 12월 16일 개관하여 이제 10주년을 막 넘어섰습니다. 군 단위 미술관에서 전국 단위 미술관으로 꾸준히 성장하여 양평의 문화 아이콘으로서 양평을 명실공히 문화예술의 고장으로 자리매김하도록 하였습니다.


양평군립미술관의 오늘이 있기까지는 양평군립미술관을 사랑하고 미술문화를 향유하는 주민 여러분은 물론 먼 길 마다하지 않고 양평군립미술관을 찾아주신 관람객과 양평의 많은 미술인, 전국에서 양평군립미술관과 인연을 맺었던 미술인들의 관심과 사랑이 있었기에 가능했습니다. 아울러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자신의 위치에서 묵묵히 직분을 다해준 직원 여러분의 노고에도 위로를 보냅니다.


이제 두 번째 10년의 비상을 위하여 재도약의 출발점에 서 있습니다. 양평군립미술관이 ‘지역을 품고 세계로 가는 명품 미술관’을 꿈꾸면서 내딛는 걸음에 많은 관심과 성원 바라면서 새해에도 여러분의 가정에 건강과 행복이 늘 함께하시고 뜻하신 대로 모두 이루시길 기원합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


2022. 1. 1